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홈페이지
이름검색
홈페이지
이름검색
홈페이지
이름검색
홈페이지
이름검색
홈페이지
이름검색
홈페이지
이름검색
이름검색
::: 자유게시판 :::
2,247 6150 통계카운터 보기   회원 가입 회원 로그인 관리자 접속 --+
Name   최진사
Subject   아! 채명신 장군!

월남戰의 영웅 채명신 장군, 그는 왜 사병 묘역에 잠들어있나?

                                                               김동길 단국대 석좌교수 / 연세대 명예교수 2018.08.18.



내가 아는 장성이 몇 있었다. 그러나 내가 형님처럼 가까이 대하던 장군은 오직 채명신이 있었을 뿐이다. 황해도 곡산 사람인 그는 경북 영덕의 명문가 규수 문정인을 만나 그 가문의 사위가 됐다. 문정인의 오빠 문태준은 보건복지부 장관이 되어 세계가 감탄하는 우리나라의 건강보험 제도를 만든 일등공신이기도 하다. 시골 사람 채명신이 어떻게 그런 부잣집 딸의 손목을 잡을 용기를 냈을까. 아마도 산신령을 방불케 하는 그의 눈썹에 그 처녀가 먼저 반한 것은 아닐까.

그는 1948년 목사가 되려던 꿈을 접고 조선경비사관학교에 입학하여 5기생으로 졸업하였다. 그 사실이 그의 일생과 조국의 역사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할 수 있다. 그가 5기생이기 때문에 박정희와 특별한 관계를 갖게 되었고 그때부터 박정희는 채명신이 유능하고 패기 있는 군인인 것을 알았기 때문에 그를 존중하기도 하였고 경계하기도 하였다.

채명신과 박정희 사이 의견 충돌이 불가피했던 경우가 세 번 있었다. 채명신은 군인의 정치 참여를 절대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군사 쿠데타에 가담할 수 없었다. 박정희는 5·16 전날 밤에야 조창대 중령을 보내 '여기까지 왔기 때문에 물러설 수 없다'는 뜻을 밝히고 협조를 부탁하는 친서를 전달했다. 채명신은 그 군사혁명이 실패했을 때 국가가 겪게 될 혼란을 상상하고 아찔하였다. 그는 즉시 1군 사령관 이한림을 만나서 설득하였고, 주한미군 사령관 매그루더(Magruder)를 찾아가 협력을 요청했고, 자신도 죽을 각오를 하고 국가재건최고회의에 뛰어들었다.

두 번째는 박정희가 2·18 민정 불참 선언을 번복하고 군 본연의 업무로 돌아가지 않겠다고 했을 때 그는 국민과의 약속을 저버리는 것은 군인답지 않다고 항의했다. 그러나 이미 엎질러진 물을 다시 그릇에 담을 수 없음을 깨닫고 줄곧 침묵을 지켰다.

세 번째는 박정희가 국민에게 유신체제를 강요하면서 "유신헌법은 찬성할 자유는 있지만 반대할 자유는 없다"고 못을 박았을 때였다. 채명신은 그런 독재체제에 순응할 수는 없다고 하였고 박정희는 노발대발하였다. 그래서 채명신은 별을 하나 더 달지 못하고 군을 떠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그런 억울한 대접을 받았지만, 그는 한 번도 박정희를 원망하거나 못마땅하다고 말하지는 않았다. 그는 자기를 반대하는 능력 있는 군인이 군에 있다는 사실을 불안하게 생각했을 것이므로 직업외교관도 아닌 채명신을 스웨덴이라는 먼 나라의 대사로 보냈던 것이다.

그의 군 생활은 험난하기 짝이 없었다. 1948년 소위로 임관한 그는 제주도 9연대로 발령받아 4·3사태로 뒤숭숭할 뿐 아니라 남한 정부 수립에 반대하는 여론이 비등한 가운데 소대장으로 위험천만한 나날을 보냈다. 1949년에는 보병중대장으로 승진하여 송악산 전투에 참여하였고 그해 11월에는 남파된 게릴라를 토벌하기 위하여 태백산에 투입되기도 하였다. 전쟁 중에는 '백골병단(白骨兵團)'이라고 불리던 유격부대를 이끌고 여러 번 인민군의 간담을 서늘케 하였다. 전쟁이 휴전으로 마무리 지어진 뒤에는 제3군단의 작전참모 그리고 이듬해에는 논산 제2훈련소 참모장으로 부임하여 비리 척결에 전심하며 훈련소의 면모를 일신하였다.

그는 월남전에 한국군이 참여하는 것을 부당하다고 여겼고 월남 사람들의 우상인 호찌민의 군대와 싸우는 것은 지혜롭지 못하다고 주장했으나 대통령은 그를 청와대로 불러 주월 한국군사령관으로 임명하였다. 단호한 참전 의지를 표명한 박정희는 그에게 월남전 참전의 필요성을 역설하였다. 그런 연유로 하여 채명신은 뜻하지 않았던 길을 또 한 번 걷게 된 것이었다.

그는 늘 식구들에게 "내가 장군이 된 것은 전쟁터에서 조국을 위해 목숨을 버린 사병들이 있었기 때문이니 내가 죽으면 나를 국립묘지의 장군묘역에 묻지 말고 월남에서 전사한 사병들의 묘역에 묻어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그러나 당국은 절대 그럴 수 없다며 완강하게 거절하였다. 미망인 문정인이 대통령에게 직접 탄원서를 올려 마침내 허락이 떨어져 그는 월남전의 사병 전사자들과 함께 거기 잠들어 있다.

흔히들 말하기를 '월남전은 명분 없는 전쟁이었다'고 하지만 대한민국으로서는 명분이 뚜렷한 전쟁이었다. 김일성은 우리의 참전을 극구 비난했지만, 인민군의 재침을 사전에 봉쇄하는 일에 큰 공을 세웠다. 한·미 군사동맹은 한층 더 공고해졌고 미군은 한국군을 세계 최강의 군대라고 극찬하였다. 월남전에서 한국사령관을 지낸 채명신에게는 닉슨 대통령이 공로훈장을 수여하였다. 끝으로 화랑도의 화신이며 우리 시대의 모범적인 군인 채명신에게 일제하에 만주벌판을 누비던 독립투사들이 즐겨 불렀고 나도 좋아하는 시 한 수를 띄운다.

"공중 나는 까마귀야 시체 보고 울지 마라/ 몸은 비록 죽었으나 혁명정신 살아 있다." 그의 정신은 지금도 살아 숨 쉬고 있을 것이다. 그래서 노병은 죽지 않는다는 말이 생겼을 것이다. 채명신은 죽지 않았다.

[출처:인터넷 조선비즈]




211.219.76.58 최진사: 채명신 사령관님은 2013년 11월25일 서거 하셨습니다. 그러나 언제나 우리 파월전우들의 가슴속에 살아 계십니다. -[08/18-08:53]-
220.77.113.179 이철주: 최진사도 조선일보를 보시내요, 아침에 기재된 내용입니다. 넘 훌륭하신 분이지요. -[08/18-09:45]-
1.229.249.228 백하사: 헤산진 69~6호 작전
작전기간 ,1969년 1,20~2월8일 ,작전지역 ky Lo 계곡 일대 밎 Phuoc Tan지역,통제부대,수도사단,
참전부대, 제26연대 제1~제3대대.수색중대.제1연대 제1대대. 기갑연대 제3대대. 포병 제10대대. 지상확성기 1개조.
현력부대. 미 4/503대대. 미 3/319.6/32.6/84퍼병대대.미 제29탐조등소대.제7전술공군.미 제129 헬리콥터 중대.
적군 제95연대.제6대대.Dk~9wndeo.wlqkd V.C.Phu Yen성 보안대.
전과 사살 107,포로7.귀순1 노획개인화기 48,공용화기 6
피해 전사 6.부상 15.
작전성과. 수도사단 각 연대는 이 작전 기간중에 구정을 앞두고 Ky Lo 계곡 일대에서 유동하는 월맹 제95연대 제6
대대 일부와 푸엔성 후방부 를 포착 격멸함으로써.서남쪽일대의 적의 잡복지를 보수하고 병력 밎장비를 보충하여
조직적인 작전을 시도하려면 최소한 3~4개월 소요될것으로 판단하였다. -[08/18-12:05]-
119.75.71.102 권상일: "내가 장군이 된 것은 전쟁터에서 조국을 위해 목숨을 버린,,이 대목을 여러번 음미 해 보는 하루였습니다. 고맙습니다. -[08/18-19:53]-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18.08.19 - 11:52

211.219.76.58 - Mozilla/5.0 (Windows NT 10.0; WOW64; Trident/7.0; rv:11.0) like Gecko
Name
E-Mail
Password

 이전글 동심
 다음글 배경음악 "만약에" 이렇게 편곡하니 좋으네요
 | 글남기기 | 삭제하기 | 수정하기 | 답변하기 | 목록보기 | 이전으로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72 Simple view동심 [2] 박진수2018.08.21 72
2171 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아! 채명신 장군! 최진사2018.08.19 56
2170 Simple view배경음악 "만약에" 이렇게 편곡하니 좋으네요 [1] 최진사2018.08.12 44
2169 Simple view유튜브로 뉴스보는 노인들 [1] 최진사2018.08.08 58
2168 Simple view해운대의 일출 [1] 최진사2018.08.06 43
2167 Simple view[This is Arirang]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 [1] 최진사2018.08.02 35
2166 Simple view닉슨 독트린(Nixon Doctrine) 최진사2018.07.30 35
2165 Simple viewdusRhc [2] 박진수2018.07.22 55
2164 Simple view2018년 7월12일 부산동기들 모임, 서면현대식당 [1] 하병호2018.07.13 122
2163 Simple view北國의 春 [3] 최진사2018.07.05 88
2162 Simple view제63회 현충일 [1] 최진사2018.06.05 65
2161 Simple view재경 개성중13회 동기모임사진 2018.05.16. [1] 박주암2018.05.17 110
2160 Simple view5월10일 부산동기들 모임사진, 서면:현대식당 [2] 하병호2018.05.11 117
2159 Simple view재경 개성13회 동기모임 안내(5월16일 오후6시) 임봉탁2018.05.10 54
2158 Simple view사이공의 비극 [1] 최진사2018.05.08 59
[1][2][3][4][5][6][7][8][9][10]...[Next][Last] 이전으로다음으로글남기기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