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

이름검색
홈페이지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 태그마당 :::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다음페이지
Name : 최진사 (http://www.kaesung.or.kr http://www.kaesung.or.kr)
Subject : 우리 이제 건강 관리법 완전히 새로 배워라

75세 고개 넘으면.. 건강 관리법 완전히 새로 배워라

'고령인' 나이와 건강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일본에서는 최근 노인을 두 단계로 구분하려는 시도가 한창이다.
65~74세를 '준(準)고령인'이라 하고, 75세 이상을 '고령인'으로 하자는 내용이다. 한국에서도 비슷한 논의가 진행 중이다. 전문가들은 일본과 마찬가지로 75세를 기준으로 제안한다. 일산백병원 가정의학과 양윤준 교수는 "사람마다 차이는 있지만, 대체로 75세 이후로 신체 기능이 급격히 떨어지고, 80세부터는 앓는 질환이 갑자기 늘어난다"며 "75세 전후로 신체 상태와 건강 관리법이 확연히 다르다"고 말했다.

◇혈압·혈당 관리, 75세 이후 '느슨하게'

65~74세 노인은 혈압·혈당 목표를 중장년층과 비슷한 수준으로 강하게 잡는다. 체중 감량, 운동 역시 강도 높게 하도록 권장한다. 반면 75세 이상은 느슨하게 관리하도록 한다. 혈당 수치보다는 저혈당 등 부작용을 예방하는 것이 우선이다. 미국당뇨병학회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당화혈색소(3개월간 혈당 조절 정도를 나타내는 수치, 정상 6.5% 이하)를
▲건강한 노인은 6.5~7.0% ▲쇠약한 노인은 8.5% 이하 ▲매우 쇠약한 노인은 9.0% 이하를 목표로 삼는다.

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임수 교수는 "집안일·목욕 같은 일상생활을 혼자서 무리 없이 한다면 건강한 노인, 누군가의 도움이 약간 필요하면 쇠약한 노인, 혼자서는 불가능하면 매우 쇠약한 노인으로 구분한다"며 "일상생활 수행능력이 떨어지기 시작하는 나이가 75세 전후"라고 말했다.



비교적 젊고 건강한 75세 미만 노인은 살을 빼고 과식을 피해야 하지만, 고령이면서 쇠약해진 75세 이상 노인은 고기 등 단백질을 되도록 많이 먹으면서 체중이 줄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비교적 젊고 건강한 75세 미만 노인은 살을 빼고 과식을 피해야 하지만, 고령이면서 쇠약해진 75세 이상 노인은 고기 등 단백질을 되도록 많이 먹으면서 체중이 줄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고혈압도 비슷하다. 고령 환자의 적절한 목표 혈압에 대한 결론은 아직 확실히 나지 않았지만, 진료 현장에서는 나이가 많을수록 목표 혈압을 높게 정하고 있다. 65~74세는 140/90(㎜Hg)미만, 75세 이상은 150/90 또는 160/100 미만으로 관리하는 식이다. 서울시보라매병원 가정의학과 오범조 교수는 "고령 환자의 혈압을 너무 강하게 관리하면 저혈압 등 부작용으로 더 위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콜레스테롤, 나이 들어선 적절히 높게

이상지질혈증의 경우 고령일수록 되려 유병률이 낮다. 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를 보면 60~69세의 이상지질혈증 환자 비율은 전체의 37.6%지만, 70세 이상에선 23.9%다. 섭취하는 음식이 바뀌기 때문이다. 나이 들면 입맛이 바뀌고 치아가 나빠져 고기 등 기름진 음식을 꺼린다.

75세 이후로 콜레스테롤 수치가 떨어진다고 안심해선 안 된다. 오히려 75세 이후엔 콜레스테롤 수치를 적절히 높은 수준으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 콜레스테롤은 혈관 벽의 주요 재료다. 너무 줄어들면 혈관 벽이 약해져 뇌졸중·심근경색 위험이 높아진다. 또한 콜레스테롤은 호르몬의 주요 재료이기도 하다. 나이 들어 각종 호르몬의 분비량이 감소한 상태에서 콜레스테롤 섭취마저 줄어들면 신체 균형이 더 빠르게 무너진다.

◇나이 들수록 과체중일 때 치매 위험 낮아져

이러한 이유로 의사들은 75세 이후부터는 고기·과일 등을 충분히 먹으라고 권장하고 있다. 75세 미만은 체중이 적을수록, 75세 이상은 약간 과체중이어야 사망률이 낮다. 임수 교수는 "75세 이후의 과체중은 신체 기능 저하로부터 일종의 완충재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그는 "체질량지수(BMI) 기준 23~25가 적당하다"고 말했다.

체중이 치매에 미치는 영향도 75세를 전후로 확연히 다르다. 75세 미만에선 과체중·비만이, 75세 이후론 저체중이 치매 위험을 높인다. 영국 옥스퍼드대에서 노인 68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60~69세의 경우 비만일 때 치매 위험이 정상 체중보다 70% 높았지만, 70세 이상에선 오히려 3%, 80세 이상에서는 비만일 때 치매 위험이 22%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65~74세는 팔·어깨 부상, 75세 이상 다리·고관절 골절 주의

낙상(落傷)을 입더라도 65~74세는 손목·팔·어깨처럼 상체에 부상이 집중된다. 75세 이상은 다리·고관절 골절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를 보면, 지난해 어깨관절치환술을 받은 노인은 65~74세가 3만3121명, 75세 이상이 2만2621명이었다. 반면 고관절치환술은 65~74세가 5287명, 75세 이상이 1만3532명이었다. 양윤준 교수는 "75세 이상은 근육량이 더 적고 반응 속도가 떨어지기 때문에 넘어지면 손을 짚어 몸을 보호하지 못하고 엉덩방아를 찧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그는 "나이 들수록 골다공증이 더욱 심해져 같은 충격이라도 골절로 이어지는 경우가 더 많다"고 말했다.

대부분의 암은 75~80세에 발병률이 가장 높다. 그러나 75세 이전에 많이 발생하는 암도 있다. 여성의 유방암·갑상선암이다. 국립암센터 김열 암관리사업부장은 "이유는 모르지만 한국·일본 등 동아시아에선 40~60대 젊은 유방암 환자가 많다"고 말했다.

[헬스조선/김진구 기자]


121.166.193.6 최진사: 고령에 접어든 파월장병들, 한번 읽어보시고 보훈병원에 오셔서 검진과 전우들과 건강정보를 서로 교환하며 남은 여생 좀더 즐겁게 살도록 합시다. 베트벳 전우님들도 어느새 하나 둘 눈도 침침하고 컴퓨터 하는것도 기력이 딸리니 좀 뜸해 지는것 같습니다. 그럴수록 다른건 몰라도 베트벳과 친근하게 어울려서 뜻있는 여생을 보냅시다. 서풍수 전우님도 입원중이시고, 건강하시던 중국 천진의 장성표 전우님도 가슴이 조여들어서 서울 아산병원으로 왔다는데, 모두 건강첵크와 예방 잘 합시다. -[06/19-16:55]-
112.151.218.40 장세영: 진사님 덕분에 잘읽어 보았습니다.5~6월에 서울대병원 진료가 모여 여러번 하게 되며 근년엔 시골서 당일오가는 치료는 피로해 2~3일 소요됩니다.2주전 당일로 서울오가는 버스내리는 순간 목과 어깨 심한 결림 뻣벗한 뭉침으로목을 좌우 앞뒤 꼼작도 못하고 부산보훈응급실 등 부산 박재영 전우님 도움 받고 식사와 차량배웅도 감사했습니다.서울진료 하루전 도착해 폰으로 대합니다. -[06/19-17:54]-
121.166.193.6 최진사: 장세영 전우님이 적으신 투병 이야기를 최진사도 몸으로 실감하고 있습니다. 운동하러 양재천을 걸으면 완전군장을 해서 걷는것처럼 다리가 무겁습니다. 가까이 의자가 없나 두리번 거립니다. 원거리 진료를 보아야하는 장세영 전우님의 행보에 격려를 보냅니다. 고마운 박재영님은 지금 대마도에 있을겁니다. 19~20일 전우4명이 부산에서 연락선을 타고 대마도로 갔습니다. -[06/19-21:10]-
118.220.101.157 최현득: 무릎으로 한참이나 고생을 하다보니 이곳 저곳을 기웃거리다가 치료시기를 놓친 경우가 많습니다. 전문적인 의사를 잘 만나야 치료가 용이합니다. 돌팔이가 생각보다 많습니다. 구별하기도 어렵고 치료해본 환자들 의견이라면 상당히 도움이 될꺼 같습니다. 무릎은 이상을 느낄때 치료가 중요하든데 전 시기를 놓쳤습니다. 연골주위의 근육강화하는 주사가 프롤로 주사가 있습니다. 다음이 연골재생하는 줄기세표치료인데 프롤로도 그렇지만 보험이 되질 않아 비용이 많이 듭니다. 프롤로는 1회 10만원 정도인데 10회는 맞아야 하고 줄기세포는 한쪽당 4백은 잡아야 됩니다. MRI같은 비용은 따로입니다. 전 보훈병원에서 찍어서 다행이였습니다. 마지막 단계가 인공관절 수술인데 노인성 치료를 많이 하는 서울보훈병원이 제일이라고 합니다. 김 중위께서 하신 말씀입니다. 시설이 대학병원 못지 않다고 하십디다. 글로 표시는 할수가 없지만 연락으로 병원등은 알아보는게 좋을거 같습니다. 건강에 더 마음을 쓰면서 살아야 되는데 또 살다보면 그렇지 못하니 시행착오를 반복하게 됩니다. -[06/20-10:33]-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18.06.21 - 08:31

121.166.193.6 - Mozilla/5.0 (Windows NT 10.0; WOW64; Trident/7.0; rv:11.0) like Gecko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394 최진사 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우리 이제 건강 관리법 완전히 새로 배워라 2018/06/21 139
393 최진사 Simple view가슴에 와닿는 "행복하게 사는 이야기" 2018/01/11 110
392 최진사 Simple view챠리 채플린  "복싱" 2017/08/20 109
391 최진사 Simple view여기가 어디멘지요? 2017/04/27 128
390 최진사 Simple view서울 삼각산 길상사(吉祥寺) 2016/09/01 299
389 최진사 Simple view연분홍 사랑 2016/07/22 204
388 최진사 Simple view인터넷이 노인 뇌활동에 특효약 2016/07/18 214
387 최진사 Simple view허공 [1] 2016/03/15 411
386 최진사 Simple view베사메 무쵸 2016/03/08 255
385 최진사 Simple view보리밭 2016/02/25 192
   새로고침 Total 394articles 1 / 40 pages 글남기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끝페이지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